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재난안전 관리체계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활용 25개 자치구 현안·문제점 집중 분석
서울시가 내년 초까지 빅데이터를 활용한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최근 재난이 다양한 형태로 대규모로 나타남에 따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난에 대한 대비와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울시 재난안전관리 거버넌스 구축' 사업을 발주했으며, 이번 달 중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하고 관련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공공 서비스 영역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불규칙한 사건이 발생하고, 재난이 대규모화하는 것을 예방, 예측하기 위해서 빅데이터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 이전까지 재난은 정부와 공공부문에서 발생했지만 최근 재난 사건을 분석하면 민간 부문에서도 대형 재난이 발생할 수 있어 빅데이터를 통해 민관이 협력해 재난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우선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재난안전관리 현황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재난 예방과 대비, 대응, 복구 등 단계별 분석을 시행한다. 또, 이같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현재 재난안전관리 현안과 문제점을 분석해 보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난정보시스템 구축, 서울시를 중심으로 각 구별 재난안전서비스 전달체계 정비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빅데이터를 통해 재난을 예상하고, 대응 지침을 전달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방법론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대지진 이후 재난부문에 빅데이터 적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8월 NEC와 토호쿠 재해 화학 국제 연구소, 동북 대학 사이버 과학 센터는 'ICT를 활용한 해일 감재 능력 강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대규모 지진 발생시 지진 정보와 지각 변동 데이터를 NEC 슈퍼컴퓨터 'SX-ACE'를 이용해 피해 예측 지역과 정도를 정밀하게 파악해 대응한다. 이 프로젝트는 실시간 해일 침수와 피해 예측 등을 20분 이내에 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은 허리케인 피해를 줄이기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2010년 대통령 과학기술자문위원회(Council of Advisors on Science and Technology)가 빅데이터를 통해 정책과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한 뒤, 2012년 오바마 행정부가 빅데이터 연구개발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이 계획에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허리케인, 산불 등 대규모 피해 예상, 지원정책을 추진한다.

IT전문가들은 예측하지 못한 재난과 대책의 한계를 빅데이터를 통해 상당 부문 예측하고 대책을 세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국내 IT업체 빅데이터 전문가는 "빅데이터는 재난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없지만 빠르게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며 "최근 발생하는 재난들은 예측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같은 빅데이터 도구 등을 통해 안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