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서비스 `안심클릭` 사라진다

앱카드·간편결제와 기술차이 없어… 일반결제로 명칭 일원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이 앱카드와 간편결제 등 새로운 인터넷 결제수단의 활성화를 위해 '안심클릭'이라는 명칭을 버린다. 또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작동하는 플러그인인 '액티브 엑스(Active-X)'도 연내 완전히 추방하기로 했다.

23일 금융위원회는 안심클릭라는 명칭이 소비자에게 상대적으로 더 안전하다는 인식을 줘 다른 간편결제 서비스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고 보고, 중립적인 명칭인 '일반결제'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또 앱카드라는 이름도 고객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간편결제'로 바꾸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안심클릭, 간편결제, 앱카드가 보안기술 상 차이가 없는데도 안심클릭의 명칭이 보안에 우수한 것처럼 인식돼 소비자가 복잡하고 불편한 방식인 안심클릭을 선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실제 올 7월 기준으로 전업계 카드사 고객의 안심클릭 이용비중은 71.6%로 간편결제 18.8%, 앱카드 9.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다.

금융위는 또 간편결제 때 본인확인 인증절차도 사전 인증에서 사후 인증으로 바꾸기로 했다. 현재 간편결제 서비스는 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한 후 휴대폰 인증 등 본인확인을 거쳐야 해 실질적으로 '투클릭' 서비스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아이디, 패스워드 입력만으로도 간편결제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은 사후에 한다. 다만 이를 악용한 결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환금성 사이트는 사전 인증이 유지된다.

아울러 금융위는 간편결제 정보와 결제내역을 SMS·이메일 등으로 즉시 통보하고,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작동하는 플러그인인 '액티브 엑스(Active-X)'도 연내 완전히 추방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이를 위해 웹표준기술(HTML5)의 도입 등을 미래부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신동규기자 dksh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