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없이 튀기고, 끊는 물 없이 데치는 ‘스마트오븐’

삼성, 열풍 순환방식 ‘웰빙 튀김’ 특허출원… 스팀 이용한 ‘스팀조리’ 기능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름없이 튀기고, 끊는 물 없이 데치는 ‘스마트오븐’
삼성전자 모델이 15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생활가전동 프리미엄 하우스에서 정통 세라믹 방식의 항균 조리실을 적용하고 조리기능을 강화한 '2015년형 삼성 스마트 오븐'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5일 정통 세라믹 방식의 항균 조리실을 적용하고 조리기능을 강화한 '2015년형 삼성 스마트 오븐' 6종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조리실 전면의 도어부를 제외한 5면 전체에 세라믹 방식을 적용해 화덕이나 뚝배기에 넣고 조리한 것처럼 식재료에 골고루 열을 전달하는 효과를 낸다.

항균 세라믹 조리실은 독일의 항균 인증 기관인 호헨스타인(HohenStein)으로부터 99.9%의 항균력을 인증받았다. 830℃의 고온에서 구워 도자기처럼 긁힘에 강하며 이음새 없는 매끈한 구조로 조리 후 청소도 간편하다.

삼성전자가 특허 출원한 '웰빙 튀김'은 열풍 순환 방식으로 기름 없이 튀김 요리가 가능하고 식재료별 맞춤 알고리즘을 적용해 일반 냉동 가공식품에서부터 생재료까지 바삭한 식감을 구현한다. '스팀조리' 기능은 100℃가 넘지 않는 스팀을 이용해 채소를 데치거나 찜 요리를 할 수 있고, 스팀 사용 후 내부에 남아있는 물을 자동으로 배수해 편리하다. 요거트 등을 만들 수 있는 '발효' 기능과 말린 과일이나 채소 등을 만들어 주는 '건조기능'도 갖추고 있다.

'스마트쿡' 기능은 찜, 구이, 반찬 등 180가지의 요리를 자동으로 수행하고, 세라믹 빌트인 선반을 조리실 하단에 적용해 전자렌지 기능 사용 시 별도 선반 없이도 바로 조리가 가능하다.

곡선형의 도어핸들과 스노우 패턴을 제품 전면부에 적용하고, 아이스블루 LED로 조리 과정을 안내해주는 뷰 컨트롤과 터치식 조작부를 채용했다. 2015년형 삼성 스마트 오븐의 용량은 32리터이며, 출고가는 55만~83만원이다.

강희종기자 mindl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