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행부, 민간 주도 데이터 개방·서비스 확대 속도 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민간 주도의 데이터 개방 및 서비스 발굴에 속도를 낸다. 지자체와 협업을 강화하고 민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도 수렴키로 했다.

안전행정부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 테크노벨리에서 정부3.0 현장 토론회를 개최하고, ‘데이터 개방 정책 혁신과 기업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경기도를 시작으로 데이터 창업지원과 주민행정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정부-지자체간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이번 토론회는 ‘데이터로 만드는 새로운 세상’을 주제로, 기업 및 전문가들이 참석해 데이터 산업을 저해하는 규제 및 제약요인 등을 발표했다. 박경국 안행부 1차관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토론회에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강수남 모두컴퍼니 대표는 “지자체가 보유한 공영 주차장 정보를 제각각 제공하고 있어 데이터 제공 방식의 표준화가 시급하다”며 “주차정보 서비스 개선을 위해서는 민영 주차장 데이터의 확보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병원정보 검색 서비스 ‘메디라떼’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하는 메디벤처스의 이희용 대표는 “실제 기업이 앱 개발 등 사업화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핵심 데이터의 API와 같은 편리하고 다양한 형태로 제공해야 한다”고 건의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신생 기업 육성 확대 △빅데이터 분석 인력 양성 △개인정보 지침 제정 및 데이터의 연계·공유가 편리한 오픈 플랫폼 구축 등의 논의가 이뤄졌다.

박경국 안행부 1차관은 “공급자 주도의 데이터 개방 방식을 민간 주도로 혁신하겠다”며 “국민 서비스 개선에 유용한 보건·교육 등 대규모 데이터부터 민간이 참여해 직접 개방 대상을 선정하고 필요한 정보는 일괄 개방하는 방식을 우선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앞서 안행부와 경기도는 ‘빅파이 프로젝트’의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빅파이 프로젝트는 빅데이터와 자유이용의 합성어로, 경기도와 31개 시·군, 산하기관에 흩어진 정보를 수집해 도민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맞춤형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데이터 유망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안행부가 교통, 관광 등의 분야에서 경기도의 빅데이터 분석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용철기자 jungyc@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