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국방사업 `국산SW` 적용시 평가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위사업청이 무기개발 관련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국산 소프트웨어(SW) 적용 여부 항목을 신설하고, 국산제품을 쓸 경우 평가 배점도 높이 기로 했다. 외산일색의 국방SW를 국산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방위사업청(청장 이용걸)은 국산 소프트웨어(SW) 적용을 확대하기 위해 ‘무기체계 연구개발 사업 제안서 평가 및 협상 지침’과 ‘핵심기술 연구개발 업무처리지침’을 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주요내용으로는 무기체계 핵심기술 개발단계에서부터 국산SW 적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개발기관 평가기준에 국산SW 적용 항목을 신설했다. 또 연구개발 과정에서도 주관기관을 선정할 때 국산SW 적용 배점을 기존 2.5점에서 3.5점으로 상향 조정했다. 특히 기존에는 국산제품 적용항목이 HW와 SW를 포괄하는 ‘국산화’ 로만 규정돼 대부분 HW 적용에 그쳤는데, 이번 개정안에 따라 SW 항목을 별도로 표기하게끔 했다.

방사청은 이번에 개정한 SW 국산화 관련 제안서 평가지침은 내년부터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하는 핵심기술사업과 무기체계 연구개발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장근 방사청 획득기반과장은 “현재 미들웨어나 운영체제 영역에서 국산SW 활용은 10%가 채 안될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핵심기술개발 사업에 국산SW 활용 여부를 표기하게 하고, 연구개발 영역에서는 배점을 높임으로써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