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성과 근성이 없다" 황창규 KT회장, 임직원 공기업마인드 없애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창규 KT 회장이 직원들에 또다시 이메일을 보내 “적극성과 근성을 가져라”고 주문했다.

황 회장은 3일 전 직원에 ‘KT 임직원에 기대하는 마음가짐’이라는 제목으로 3번째 이메일을 보냈다.

황 회장은 앞서 ‘CEO 생각나누기’라는 주제로 직원들에 2차례 이메일을 보내 자신이 제시한 비전을 설명하고, 직원에 혁신을 주문했다.

황 회장은 이번 이메일에서 “직원들이 애사심과 열정은 있지만, 적극적으로 도전하고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근성이 부족하다”며 ‘근성’을 강조했다.

그는 “도심 빌딩 고객을 경쟁사에 빼앗기고 있는데도, ‘재원이 없다, 제도상 불가하다, 리스크가 있다, 부서 간 협의가 힘들다’는 푸념만 늘어놨다. 현장과 사업부서는 문제 제기해서 정책에 반영하려는 도전정신이 부족했고, 지원 부서는 현장 소리에 귀 기울이고 제대로 된 지원을 하겠다는 책임감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회사 전체 관점에서 얼마나 중요한지, 고객이 얼마나 불편한지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갖고 윗사람과 소통하고 관련 부서를 설득하면 협업이 안 될리가 없다”고 단언했다.

황 회장은 자신이 회사의 새로운 성장전략으로 제시한 ‘기가토피아’에 대한 임직원 대응에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새로운 목표나 전략이 나오면 모든 부서가 재빨리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나 특정 조직만이 해당 목표를 수행한다는 생각으로, 조직부터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의 목표에 자신을 정렬시키는 태도가 필요하다. 좋은 사례가 있으면 일사불란하게 전파하고, 각 조직은 자기 조직에 맞게 소화해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특히 회사 내 임원 등 리더들에게는 열린 마음을 가져달라 당부했다. 그는 열린 마음을 ‘비전을 끊임없이 제시하고, 아는 노하우와 정보를 아낌없이 전수하고, 과감한 권한 이양을 통해 구성원들이 스스로 동기부여를 하도록 하고, 자신감으로 밀어주고 격려해 우산이 되어주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저 자신부터 먼저 마음을 열고, 손에 잡히는 비전을 제시하고, 아날로그식으로 눈을 맞추며 소통하고, 구성원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직원의 ‘자발적 광기’가 살아 숨쉬고, 함께 일하는 것이 즐거운 KT, 개개인이 내는 아이디어를 통해 글로벌 1등 출구를 뚫는 KT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KT의 고질적 문제로 지적돼온 직원들의 무사안일 등 ‘공기업 마인드’를 척결하는 것을 1순위 해결과제로 꼽고 있다. /박지성기자 js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