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대항마’ 금속테두리 ‘갤럭시알파’ 출격

두께 6.7mm에 갤5 기능 그대로 채용… 이통3사 통해 출고가 74만8000원에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금속 소재의 스마트폰 ‘갤럭시 알파’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3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가격은 74만 8000원이다.

갤럭시알파는 금속 소재의 테두리를 두르고 있으며, 두께는 6.7mm이다.

119mm HD 슈퍼 AM 유기발광OLED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LTE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 이동통신 서비스를 지원한다.

옥타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채용했으며 2GB 램, 1860㎃ 용량의 배터리, 12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채용했다.

한층 진화된 ‘지문 인식’ 기능으로 웹사이트 로그인이 가능하며, 개별 콘텐츠를 숨길 수 있는 ‘프라이빗 모드(Private Mode)’ 기능도 개선했다.

이외에도 ‘심박 센서’, ‘S-헬스’, ‘퀵 오토포커스’, ‘HDR’과 같은 ‘갤럭시 S5’의 다양한 혁신 기능을 그대로 지원하고 삼성 기어2, 삼성 기어 핏 등 웨어러블 기기와도 연동이 가능하다.

색상은 블랙, 골드, 화이트 등 3가지이며 향후 SK텔레콤 전용으로 슬릭 실버 색상이 출시된다. /김유정기자 clicky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