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게임`으로 하나된 1500여명

넷마블 '장애학생 e스포츠대회'… '마구마구·차구차구' 등 겨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게임`으로 하나된 1500여명
넷마블은 2∼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전국장애학생 e스포츠대회, 전국특수교육 정보화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일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야구게임인 '마구마구' 경기를 펼치고 있다.
熾 칼이 되어 돋아나는 주홍빈(이동욱)과 그의 마음속 상처를 어루만져줄 따듯한 마음씨를 가진 손세동(신세경)의 로맨스를 보여줄 판타지멜로 드라마로 오는 10일 첫 방송된다.



김보라 기자 boradori@sportschosun.com

.com


"자, 서로 인사하고 지금부터 경기를 시작합니다."

경기 심사위원이 목소리와 수화로 동시에 경기 시작을 알린다. 시작과 동시에 '마구마구', '프리스타일' 경기에 임하는 학생들 모습이 사뭇 진지하다. 뒤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노라니 장애를 가진 학생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다.

장애학생을 위한 e스포츠 축제가 개막했다. 넷마블은 2∼3일 국립특수교육원,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제10회 전국장애학생 e스포츠대회, 제12회 전국특수교육 정보화 대회를 서울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국장애학생 e스포츠대회는 온라인·모바일 게임의 우수한 기능성을 활용해 장애학생의 정보화 능력 신장, 건전한 여가생활을 통한 삶의 질 제고를 목적으로 하는 대회다. 넷마블이 지난 2009년부터 6년째 개최하고 있다.

대회는 지역예선을 통과한 전국특수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 등 1500여명이 '마구마구', '차구차구', '오목', '다함께 붕붕붕' 등 다양한 종목에서 승부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넷마블 임직원도 대회 종목 심사위원으로 자원해 재능기부를 펼친다. 특히 '마구마구'와 '차구차구'는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한 팀을 이뤄 실력을 펼치는 경기를 별도로 진행한다. '다함께 붕붕붕'은 장애학생과 학부모가 함께 참여한다.

올해는 '마구마구2014', '다함께 퐁퐁퐁' 등 넷마블 모바일 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 게임 체험존과 움직이는 장난감을 만들어보는 과학 체험존을 함께 운영한다. 행사장 밖에 별도로 마련된 모바일 게임 체험존에서는 이날 참가 학생들이 몰려들어 다양한 게임을 즐겼다.

이날 개회식에는 우이구 국립특수교육원장, 홍상표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의진 국회의원, 권영식 넷마블 대표 등이 참석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게임은 온라인 등 시공간을 초월한 상태에서 다양한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콘텐츠라고 생각한다"며 "넷마블은 게임업계를 대표해 앞으로도 이 행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