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대 항공서비스학과 신설,`First flight`시작

항공승무원 육성에 큰 영향 미칠 것으로 보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한대학교(총장 이승훈)가 당진캠퍼스 내에 특성화학과인 항공서비스 학과(입학정원 50명)를 신설해 항공 승무원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보다 넓은 기회를 제공한다.

급속한 세계화와 기존 한반도의 특성에 따라 항공업의 호황을 예상한 세한대학교는 항공 승무원을 꿈꾸며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길 원하는 학생들의 꿈을 실현시켜 주고자 2015년 첫 비행을 목표로 하는 국내 최고의 실습실을 완비한 ‘First Flight’을 준비 중이다.

세한대학교는 내년 입학 예정인 학생들이 안정된 환경에서 학습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실습실을 완비한 상태다.

우선 실제 비행기와 유사한 항공객실실습실을 마련해 학생들이 실제 상황에서 보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비상시 대처요령을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비상안전실습실을 조성해, 보다 현실감 있는 실습을 통한 교육이 이뤄지도록 했다. 이뿐만 아니라 바리스타실습실, 식음료실습실을 보유해 항공서비스학과 학생들이 전문가로서 역량을 갖출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세한대학교는 워킹실, 메이크업실, 모의면접실, 어학실, 전산실 등 항공서비스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한 최고의 실습실을 갖춰 그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에 힘썼다.

세한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는 수영, 골프, 스키, 심폐소생술, 소방응급구조, 고객서비스기술, 의사소통기술, 이미지메이킹 등 항공 승무원이 되기 위해 갖추어야 할 필수 요소에 관한 교육은 물론, 외국어교육과 비서학, 호텔학, 항공지상직 등을 교육과정에 추가하여 학생들이 보다 다양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입학 년도부터 학생들에게는 개인별 지도교수와 멘토를 지정되는데, 이로 인해 주기적인 면접과 상담을 통해 학생의 적성과 희망을 고려한 취업 목표 기업을 결정하고, 그에 따라 산학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해 학생들의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세한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의 교수진은 국내 및 해외 항공사의 사무장 경력과 항공사 채용 면접관 경력을 지닌 우수 교수진을 확보했으며, 현재 항공서비스학과의 학과장을 맡고 있는 윤병인 교수는 아시아나 항공에서 총괄 운영 부사장과 한서대 항공관광과 교수를 역임한 바가 있다.

세한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의 관계자는 “항공서비스학과는 체험 중심의 다양한 승무원 소양교육을 교육 과정에 반영하고 있다”며 “승무원의 꿈을 꾸는 학생들의 한 걸음 더 큰 꿈에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한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는 2015년 기준 정원 50명으로, 오는 9월 11일부터 시작되는 수시 전형을 일부 인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수시 모집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세한대학교 홈페이지(www.sehan.ac.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