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바이오산업 허브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기공식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단공, 바이오산업 허브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기공식 개최
산단공 강남훈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이시종 충북지사(왼쪽 네 번째) 등이 13일 충북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기공식에서 발파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2018년까지 9323억원이 투입돼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조성될 계획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제공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강남훈)과 충북개발공사(사장 강교식)가 13일 사업 관계자 및 지역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기공식을 열고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정중리와 봉산리 일원에 조성되는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총 부지면적 328만 4000㎡에 약 93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18년까지 오송생명과학단지,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와 연계한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조성될 계획이다.

112만㎡의 산업용지에는 BT, IT, 첨단업종 및 연구시설 등을 유치할 예정이며 배후에는 1만 1000세대의 아파트 단지와 유치원, 초중고교, 대학 등 6개의 교육시설과 각종 공공시설 및 상업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생산, 연구, 주거, 교육, 상업 등이 어우러진 복합산업단지로서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경부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인 KTX오송역과 직접 연결되고 고속도로, 공항이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보건의료행정 6대 국책기관의 오송 입주, 정부 세종청사 이전, 통합 청주시 출범 등에 따라 광역권 산업 클러스터의 핵심단지 및 배후 신도시로의 발전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남훈 산단공 이사장은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충북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어 동북아 바이오산업의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는 큰 동력을 얻었다”며 “단지가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산단공은 충북지역의 산업용지 부족 해소 및 경제 활성화, 지역균형발전 등을 위해 2010년 10월 충북개발공사와 손잡고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조성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으며, 2014년 6월 대우건설과 삼보종합건설(충북기업)을 시공사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는 올 하반기 산업, 공동주택, 상업 용지 등을 분양할 계획이다./이규화 선임기자 davi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