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관리도 빅데이터 도입, 해외사례 보니…

미ㆍ일 등 피해 최소화 효과… 미래부 연내 시범사업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재난관리 분야에 빅데이터를 접목, 재난 대응력을 높이고 위기관리 능력을 강화한다.

5일 정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관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시범사업을 연내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미래부가 기본계획과 사업추진전략을 수립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세부계획과 시범사업 공모를 진행하는 형태다.

이를 위해 미래부는 이달 말까지 신청업체를 대상으로 제안서를 받아, 연내 서비스를 개발해 검증까지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미래부는 우선 시범사업을 통해 빅데이터가 재난관리 분야에 어느 정도 활용될 수 있는지 확인하고,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면 사업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빅데이터를 재난관리 부문에 도입하면, 재난 발생시 대응에 가장 중요한 요소인 대응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재난이 발생했을 때 신고에 의지하고 있는 부분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전예측 능력 강화로 대처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특정 지역에서 재난을 암시하거나 재난과 관련된 단어가 소셜네트워크상에서 급증하는 것을 확인해 관련 업무를 맡는 기관이 신고 이전에 재난 발생 확인에 나서는 것을 들 수 있다.

해외에서는 이미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난을 예측, 대응하는 움직임이 확산 되고 있다.

일본과 미국 등에서는 빅데이터로 재난 자체를 막을 수 없지만 재난 예측과 빠른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사실은 검증된 상태다.

이와 관련 일본은 후쿠시마 대지진 이후 재난부문에 빅데이터 적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NEC와 토호쿠 재해 화학 국제 연구소, 동북 대학 사이버 과학 센터는 최근 'ICT를 활용한 해일 감재 능력 강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대규모 지진 발생시 지진 정보와 지각 변동 데이터를 NEC 슈퍼컴퓨터 'SX-ACE'를 이용해 정밀한 피해 예측 지역과 정도를 파악해 대응한다.

이 프로젝트는 실시간 해일 침수와 피해 예측 등을 20분 이내에 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 정부의 빅데이터 재난대응 시범사업은 그동안 재난 발생 때마다 상황에 맞춰 대처해왔던 관례를 벗어나,적극적으로 재난을 대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재난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재난과 관련된 데이터를 취합해, 체계적인 대응체제를 구축할 수 있을 것 이라며 과제 개발 종료 후 관련 수집된자료를 통해 현재 재난 대응 문제점을지속적으로 개선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dt.co.kr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