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빅데이터 활용 '제자리걸음'

82% "활용안해" … 기술력 선진국보다 2년이상 뒤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의 82%는 빅데이터를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 빅데이터 기술은 선진국보다 2년 이상 뒤져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활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81.6%가 "활용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활용하고 있다'는 기업은 7.5%에 그쳤고, '향후 활용 계획이 있다'는 답변도 10.9%에 불과했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 중이거나 활용 계획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활용 분야'를 묻는 질문에 마케팅(47.3%), 관리·운영(41.9%), 고객서비스(36.6%) 분야를 답한 비율이 높은 가운데 전략기획(24.7%), 연구·개발(2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사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지난 수년 간 빅데이터가 큰 화두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의 빅데이터 활용은 초기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다수의 기업들이 빅데이터의 중요성에 대해 인지는 하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무엇으로부터 시작해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빅데이터 활용뿐 아니라 관련 기술력도 선진국에 견줘 뒤지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2013년 기준 빅데이터 핵심기술 격차를 살펴보면 수집관리 분야 기술은 평균 2년, 연산처리 분야는 3~4년, 분석 분야 또한 2년 이상 기술 격차가 존재한다.

대한상의는 "빅데이터 핵심기술이 외국에 비해 2년 이상 뒤처진다"며 "이대로 가다간 국내 빅데이터 시장이 외국 솔루션에 잠식당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한상공회의소는 '빅데이터 활용현황과 정책과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산업화시대의 석탄, 정보화시대의 인터넷처럼 스마트시대를 맞이해 '빅데이터'가 핵심자원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우리 기업의 활용은 부진하다"며 빅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스피드(S.P.E.E.D) 있는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스피드(S.P.E.E.D)는 '공공데이터 개방'(Share public data), '중소·중견기업 육성'(Promote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전문인력 양성'(Educate to train experts), 수요창출(Endeavor to generate demand), 규제완화(Deregulate) 등의 영문 머리글자를 딴 것이다.

대한상의는 "현재 공공부문에서 개방되는 데이터 양과 질이 민간이 활용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며 "상업적 활용 가치가 있는 정부보유 정보의 지식재산권 완화를 통해 가치 있는 데이터의 활용을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또한 전문기업 창업 지원, 공정경쟁환경 조성 등과 같은 정책을 추진해 빅데이터 관련 창업을 활발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고급인력임에도 일반 개발자와 똑같이 평가받는 데이터사이언티스트 인력에 대한 재평가를 통해 빅데이터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정부 차원에서 선도 사업 및 모범 사례를 발굴해 빅데이터 수요를 넓히는 한편 데이터 활용의 규제 완화를 통해 관련 산업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본부장은 "정부차원에서 빅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고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적극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다만,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대두된 만큼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법·제도적 논의도 충분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