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부르는 뇌 신경세포 `섬모`의 비밀

길이 짧으면 포만감 인지 못해… 대사증후군 치료제 개발 단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만의 원인을 찾으려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뇌 시상하부 신경세포 섬모에서 비만의 원인을 찾아냈다.

김민선 서울아산병원 교수(내분비내과)팀과 이봉희 가천대 교수(이길여암당뇨연구원)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식욕을 조절하는 중추인 뇌 시상하부의 섬모 길이가 비만 쥐에서 모두 짧아져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결과 비만 쥐의 평균 섬모길이는 정상 쥐 5.5㎛(마이크로미터)에 비해 약 40% 짧은 3.3㎛였다. 특히 3㎛ 미만의 짧은 섬모비율이 정상 쥐는 전체 섬모 중 13%에 불과했지만 비만 쥐는 50% 이상이었다.

연구진은 "동물의 몸은 배가 부르거나 배가 고프다는 포만, 기아 등의 신호를 뇌로 보낸다"며 "여러 신호를 수신하는 안테나인 신경세포 섬모가 짧아져 에너지 과잉 상태를 감지하지 못하는 게 비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비만이 아닌 정상 쥐의 시상하부 신경세포 섬모를 짧게 만들면, 섬모가 몸에서 보내는 포만 신호를 감지하지 못해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반면, 에너지 소비를 적게 해 체중이 늘어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또 대표적인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이 섬모 길이를 조절해 뇌 시상하부 신경세포가 우리 몸의 신진대사 신호를 감지한다는 사실도 추가로 증명했다.

김민선 교수는 "비만이 몸에서 에너지 과잉 상태를 잘 감지하지 못하는 섬모 장애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현재 섬모 장애가 발생하는 기전과 이를 극복하는 방안에 대한 후속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어 앞으로 비만을 비롯한 대사증후군과 관련된 치료제, 식욕억제제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의 뇌원천기술개발사업과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기초임상의학 학술지 `임상연구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네이처 리뷰 내분비학`(Nature Reviews Endocrinology)에도 소개됐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