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전종목 1주단위 거래 허용

거래소, 내달부터… 동시호가시 매매수량 배분기준도 변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 전종목 1주단위 거래 허용
오는 6월부터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종목의 단주거래(1주 단위)가 허용된다.

한국거래소(KRX, 이사장 최경수)는 거래소 선진화 전략의 일환으로 코스피시장 전 종목에 대해 단주거래 허용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본격적인 시행은 관련 정비와 시스템 개발을 거쳐 6월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월 거래소는 최경수 이사장의 취임 100일을 기념해 발표한 선진화 전략을 통해, 주당 5만원 미만인 종목에는 허용되지 않았던 단주거래를 허용하고 호가 단위를 세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단주거래 확대 방침에 따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주권은 현행 10주(5만원이상 1주) 단위로 거래할 수 있었던 것이 모두 1주 단위로 거래할 수 있게 된다. DR(주식예탁증서), 수익증권도 현행 10증권, 10좌였던 매매수량단위가 1증권, 1좌로 개선된다.

매매수량단위를 기준으로 정하고 있는 시장관리기준도 정비된다. 동시호가 시 수량배분 기준을 매매수량단위의 10배, 50배, 100배, 200배 등으로 정하던 것을 100배, 500배, 1000배, 2000배 등으로 변경한다.

거래소는 단주거래 확대로 증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거래소에 따르면, 과거 5만원 이상 고가주의 매매수량 단위를 축소하면, 해당종목의 호가건수와 호가수량이 각각 16.7%, 10.7% 증가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전 종목의 단주거래 허용으로 투자자의 거래 편의를 높일 뿐 아니라 최근 침체된 증시의 거래 활성화에도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세정기자 sj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