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기기는 돈만 입출금? 몰랐던 별별 기능

동전교환에 모바일상품권 구입 가능… 알뜰폰 가입ㆍ선불 충전기능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아둔 동전을 지폐로 바꾸려고 이른 점심시간에 은행을 찾은 직장인 정모씨는 안내를 받고 깜짝 놀랐다. 번호표를 뽑고 차례를 기다릴 것 없이 ATM(자동화기기)에서 동전을 지폐로 바로 교환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바로 그 자리에서 동전을 통장으로 입금하는 것까지 가능했다.

과거 입출금 기능에 치중했던 은행 ATM이 다양한 기능을 갖추며 변신을 꾀하고 있다. 화폐교환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돕는가하면, 모바일 상품권을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상품권 매매 창구 역할까지 하기도 한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씨티은행 등 다수의 시중은행들이 차별화 된 기능을 갖춘 ATM을 운영하고 있다. 화폐 교환, 금융거래 부가서비스 가입 등 은행업무에서부터 모바일 상품권 판매, 알뜰폰 가입 등 비은행 업무까지 범위 또한 다양하다.

KB국민은행은 일부 지점에 한해 동전과 지폐를 서로 교환해주는 ATM을 운영하고 있다. 국민은행 카드나 통장을 넣고 ATM 화면에서 △동전 투입 후 교환 △지폐 투입 후 교환 중 선택해 화폐를 교환할 수 있다. 또 투입한 동전을 지폐로 교환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바로 통장이나 카드로 입금할 수 있어 편리함을 더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동전 넣는 곳에 동전을 부으면 기계가 금액을 자동으로 세어주기 때문에 은행 직원의 업무를 줄일 수 있다"면서 "동전교환 업무는 은행이 바쁜 관계로 오전 중에만 하는 곳이 많은데 이 ATM을 도입한 뒤로는 시간에 상관없이 동전을 교환할 수 있어 근처 상인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부터 전국 자동화기기(ATM)에서 홈플러스 모바일상품권을 판매하고 있다. ATM에서 현금카드를 이용해 계좌이체 하는 방식으로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한 후, 휴대폰 번호를 입력해 문자로 상품권을 전송할 수 있다. 최소 1만원부터 최대 50만원까지 금액 선택이 가능하며, 구매 금액의 2%를 고객 계좌로 돌려주는 캐시백 서비스를 통해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부터 시행한 `원터치 안심이체서비스'를 인터넷뱅킹이나 지점뿐 아니라 ATM에서도 가입할 수 있게 했다. 이 서비스는 인터넷뱅킹ㆍ스마트뱅킹 이용 고객이 사전에 지정한 계좌로만 송금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전자금융사기를 막기 위해 은행차원에서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다.

일부 씨티은행 ATM에서는 이통3사의 알뜰폰을 가입하거나 선불 충전할 수 있다. ATM 화면에서 약관을 읽어본 뒤 본인인증 및 신청서를 작성하면, 해피콜 후에 개통된 유심(USIM)이 배송된다. 이용자가 이 유심을 휴대폰에 장착하면 알뜰폰 가입 절차가 모두 완료되는 것이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ATM을 단순한 입출금 기기가 아니라 연계된 상품 판매, 이벤트 안내 등 은행 외 마케팅 수단으로도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 수수료 수익이 줄어 ATM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은행들이 이를 수익창구로 진화시키고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기자 ca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