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묘지, 경기도 연천에 있었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인기 텔레비전 드라마 `기황후'의 영향으로 경기도 연천군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 기황후 묘지가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1일 연천군에 따르면 연천읍 상리 산 145번지 야산에 중국 원나라에 공녀로 끌려가 순제의 황후가 된 기황후(중국명 완췌후두ㆍ完者忽都)가 묻혀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묘지의 흔적은 현재 사라져 없지만 기황후의 이야기는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고 공식 문헌으로도 남아있다.

조선 영조 때 간행된 동국여지승람은 `연천현 동북쪽 15리에 원나라 순제 기황후의 묘와 석인, 석양, 석물 등이 있다'고 밝혔다.

1899년 간행된 연천현읍지는 `황후총은 동쪽 20리 재궁동(齋宮洞)에 있는데, 세속에서 전하길 원 순제 기황후가 고국에 돌아가 묻히기를 원해서 이곳에 장사 지냈다'고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연천문화원은 이를 근거로 1995년 지표조사를 실시, 주변에서 나뒹구는 석물(石物) 2기를 수습하여 문화원 뜰 앞에 옮겨 놓았다.

기황후 묘소 주변에는 고려양식의 어글무늬 기와가 많이 발굴된 점도 신빙성을 더해주고 있다. `기황후 묘'는 지난해 연천군 향토 문화재로 지정됐다.

기씨 종중이 이 터를 가금씩 찾아 관리하고 있으며 2008년에는 후손인 당시 주한몽골대사가 찾기도 했다. 지난달 21일에는 이곳에서 행주 기씨 종중과 함께 기황후에게 차를 올리는 헌다식(獻茶式)을 거행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