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여 파킨슨병을 치료

기초연 김대형 교수팀, 피부 부착용 전자장치 개발…
운동장애 진단ㆍ치료 동시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여 파킨슨병을 치료
웨어러블 전자소자를 집적시킨 의료용 패치. 파킨슨병의 증상인 떨림을 모니터링하고 피부를 통해 약물도 투여할 수 있다.
파킨슨병 같은 운동장애 질환 증상을 모니터링해 필요한 경우 피부를 통해 약물까지 투여하는 전자소자 기반 의료용 패치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입자연구단(현택환 단장) 김대형 교수(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ㆍ사진)팀이 운동장애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피부 부착용 전자장치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운동장애 패턴을 측정하면서 피부와 비슷하게 25% 정도까지 늘어날 수 있는 나노박막센서, 장애패턴 정보를 저장하는 메모리, 나노입자에 들어 있는 치료약물이 피부에 잘 투여되도록 하는 전자히터 등을 결합한 웨어러블 전자장치를 제작했다. 기판 위에 산화물 및 금속 나노박막과 나노입자를 배열해 전자소자를 만든 후 늘어나는 패치에 소자를 전사ㆍ인쇄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특히 나노입자를 기존 반도체 공정에 적용, 전력소모를 크게 낮춰 장치가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했다.

김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나노물질을 이용하면서도 기존 반도체 기술을 변형해 피부에 붙이는 고성능 전자기기용 전자소자 기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기기와 연동하면 원격진료 등 신시장 창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나노기술 분야 권위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Nature Nanotechnology) 31일자에 게재됐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