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C, 생활ㆍ산업현장서 역할 `톡톡`

미래부, 2013년 u-IT 신기술 검증ㆍ확산 사업 8개 과제 완료
신세계 패션매장 스마트 쇼핑 도입…720억 매출 증대 `효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근거리통신(NFC)으로 소비자의 선호와 트렌드를 파악하고, 건강식품의 진품 여부를 파악하는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 센서기술을 접목해 효율성을 높이는 시도가 확대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5일 2013년도 u-IT 신기술 검증ㆍ확산 사업으로 추진한 8개 과제에 대한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u-IT 신기술 검증ㆍ확산사업은 무선인식(RFID) 등의 센서 기술을 사회나 산업 전반에 확산시켜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에는 패션, 렌트카, 식의약품, 자동차 등에 센서기술을 접목해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산업현장에서 효율성 제고와 예산 절감을 이뤄냈다.

신세계는 직영으로 운영하는 전국 40여개 패션매장에 NFC 기술을 도입해 고객 반응정보 수집이 가능한 스마트쇼핑을 구축했다. 의류에 부착된 NFC 태그를 통해 고객에게 상품정보를 제공하고 상품평 등록, 상품추천 등의 고객 참여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매장에 리더가 내장된 스마트행거ㆍ스마트선반ㆍ스마트 피팅룸 등을 통해 관심상품에 대한 고객 반응을 실시간으로 분석, 마케팅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물류센터와 매장 간 상품의 입출고 및 재고ㆍ판매정보 공유를 통해 판매손실 방지효과도 거두고 있다. 신세계는 신규 마케팅 수단 도입에 따라 연간 720억원의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KT렌탈은 시간 단위로 차를 빌려 쓸 수 있는 친환경 카 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해 서비스 개시 이후 현재까지 회원수 12만명을 확보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스마트캠퍼스를 도입한 한동대학교는 스마트폰을 통해 도서대출, 전자출결, 열람실 좌석배정 등의 시설예약이 가능해졌고 강의실 조명, 냉난방기, 빔 프로젝트 등도 원격제어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건강기능식품을 생산하는 서흥캅셀은 RFID 도입으로 위ㆍ변조 제품 및 불법제품의 유통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됐고, 크리스패션은 하루 평균 5000∼6000장 처리했던 반품물량이 RFID 도입 후 3만건 이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부는 2008년부터 u-IT 신기술 검증ㆍ확산사업을 통해 RFID를 집중 확산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연간 국내 소요 RFID가 3억1000만개 수준으로 전 세계의 10%에 달하며, 제약ㆍ주류ㆍ자동차ㆍ패션 분야 등에서 다양한 응용서비스 모델이 보급되는 등 사물인터넷 강국 진입의 초석을 닦는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올해부터는 시범사업을 통해 센서 서비스가 실제 현실에서 확산되기 어려운 규제나 법제도와 같은 요인들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