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김정난, "극 중 역할처럼 직설적이지는 못해"…"속사포 대사 노하우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결여` 김정난, "극 중 역할처럼 직설적이지는 못해"…"속사포 대사 노하우는?"
사진=SBS
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에서 배우 김정난이 짜릿한 돌직구와 쿨한 면모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정난은 `세결여`에서 정태원(송창의)의 누나로 할 말은 하고야 마는 `올드미스` 정태희 역을 맡았다. 김정난은 극중 시원시원한 캐릭터와 달리 "실제로는 정태희처럼 직설적이지 못하다"고 털어놨다.

최근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돌직구 독설에 대해서는 "태희는 시원시원한 성격 그대로 옳다고 판단되면 생각한 것을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것 같다"며 "만일 내 입장이었다면 태희처럼 하지는 못하고, 채린을 동생처럼 생각하고 잘 타이르지 않았을까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정난은 극 중 가장 기억나는 `돌직구 어록`으로 지난 29회 방송에서 최여사의 분노에 정태희가 대수롭지 않게 대꾸하는 장면을 꼽았다. 자신에게 훈수를 두는 딸 정태희에게 최여사가 "이년아 니가 더 나빠"라고 쏘아붙이자 정태희가 "저울에 올라가봅시다. 누가 더 나쁜지"라고 말하는 신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와함께 김정난은 김수현 작가의 `속사포 대사`에 관련한 노하우도 밝혔다.

그는 "특별한 노하우가 있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무조건 여러 번의 반복 연습을 통해 입에 붙여 나의 언어로 만든다"고 비법(?)을 전했다.

김정난은 "후반부부터 드라마가 탄력을 받고 있다. 혹시라도 못 보신 분이 있으시다면 처음부터 다시 보는 것을 강추한다"면서 "이 드라마는 결혼, 인생, 부모와 자식에 관한 희로애락을 맛 볼 수 있는 재밌는 작품으로 앞으로도 많이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김정난은 능수능란한 연기력으로 개성강한 정태희 캐릭터를 매력적인 인물로 표현하고 있다"며 "주인공들의 갈등 속에서 돌파구가 되어줄 정태희의 활약을 기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송은 기자 running@

사진=SB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