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사물인터넷` 공들인다

도입분야 늘고 시장 급증
내년 중기 등 본격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최근 주목받는 사물인터넷(IOT)을 키우기 위해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이를 시작으로 전자태그(RFID), 사물지능통신(M2M) 등 산재됐던 사물인터넷 영역을 하나로 묶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20일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최종 확정되진 않았지만 다음달 열리는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서 사물인터넷 기본 계획을 발표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올해는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세부 전략을 마련해 관련 산업, 중소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는 RFIDㆍUSN, M2M 등 개별 아이템별로 사물인터넷을 지원해왔다. 또 클라우드나 빅데이터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물인터넷에 대한 산업 지원은 약했다.

그러나 최근 사물인터넷이 가전, 의료,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도입되면서 여러 산업과 기술을 키울 수 있는 큰 그림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사물인터넷에서는 데이터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 이에 대한 보안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은 정부차원에서 활성화 방안 마련과 보안 문제 등 역기능에 대응할 수 있는 대책들을 마련하고 있다.

미래부는 내년부터 사물인터넷을 본격적으로 육성, 지원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올해 기본 계획 마련을 비롯해 사전 준비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미래부의 사물인터넷 관련 예산은 2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지원사업을 제외하고 지원센터 운영 명목으로 20억원 가량이 배정됐다. 미래부는 상반기 전략을 마련해 더 많은 예산을 지원 받을 수 있도록 내년 예산안에 포함시킬 방침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많은 국가들이 정부차원에서 사물인터넷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그동안에는 개별적으로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다양한 사물인터넷 분야에 대해 종합적으로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IDC는 올해 국내 주요 IT 이슈 중 하나로 `비즈니스 측면에서의 사물인터넷 시장 확산'을 꼽았다. 한국IDC는 스마트폰, 태블릿뿐 아니라 M2M, 다양한 태그 등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수많은 기기가 존재하고 있고, 이러한 기회를 실제 비즈니스 사례에 접목한 공급업체들은 관련 사업 부서를 신설하거나 공고히 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