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턴, 초미세 드릴 자동세척기 세계 첫 개발

`대칭 워터젯`방식 정밀 제어 시스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스턴, 초미세 드릴 자동세척기 세계 첫 개발
머리카락 굵기의 극소구경 드릴을 세척할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이 국내 벤처기업에 의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경본부(본부장 박찬득)에 따르면,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인스턴(대표 국연호)이 최근 극소구경 드릴 자동 세척기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자동화 시스템으로서는 이 부문 세계 최초다.

이 장치는 미세한 물줄기를 쏘는 워터젯(water-zet) 방식으로 초미세 직경 드릴의 골에 끼인 불순물을 씻어낸다. 이론적으로는 가능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강한 물의 압력에 의해 미세한 드릴 촉이 부러져 못 쓰게 되는 문제점 때문에 지금까지 상용화하지 못한 기술이다.

인스턴 개발진은 양쪽에서 동시에 물줄기를 분사하는 `대칭 워터젯' 방식을 세계 최초로 고안해 최근 특허를 등록했다. 이 기술의 핵심은 100바(bar)의 수압을 정확한 지점에 쏘도록 자동으로 컨트롤하는 정밀 제어 시스템에 있다. 이는 주어진 상황정보를 학습해 이를 스스로 제어하는 로봇인 이른바 `학습로봇'이 조작한다.

인스턴은 이 부문 세계 최고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극소구경 드릴 연마 시스템을 개발, 출시한 바 있다.

지금까지 초미세 드릴 세척은 초음파 방식으로만 가능했다. 초음파의 진동 파장에 의해 드릴 골에 낀 불순물이 분리되도록 하는데, 이 경우 40% 이상 불순물이 그대로 남는다. 이후 점토(Clav) 같은 물질로 떼어내는 수작업을 거치지만 역시 완벽한 제거가 어려워 극소구경 드릴은 전량 폐기 처분해 왔다.

인스턴이 새로 개발한 기술방식은 완벽하게 세척이 이뤄지고 폐기되는 극소구경 마이크로드릴비트를 전량 재 연마할 수 있다. 드릴 세척 외에도 의료용 주사기, 나노 사이즈 부품 등 정밀부품 세척에 널리 활용될 수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1대 당 가격이 약 5000만 원대인 이 세척기는 중국시장의 1000대를 포함해 세계적으로 연간 5000대 이상이 필요해 관련시장 규모가 2500억 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규화선임기자 david@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