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회 시즌’ 잦은 술자리에 자칫하다간…

12월.1월 위식도역류질환자 급증...위 점막 손상 합병증 올수도

  •  
  • 입력: 2013-12-24 14:5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술자리가 많은 12월과 1월에 위식도역류질환자가 많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현숙 의원(새누리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2010~2012년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를 기간별로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4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조사기간 12월과 1월에 진료받은 환자의 평균 인원은 105만1천172명으로 2월~11월의 97만6천314명보다 7만4천858명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월평균 진료비는 12월과 1월에는 1천451만9천771원, 2월~11월에는 1천407만9천912원으로 12월과 1월에 43만9천859원 더 많았다.

월별 진료 인원도 12월이 107만 4천648명으로 가장 많았고 1월과 5월, 4월이 그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위식도역류질환 발병 원인으로 음주와 흡연이 주를 이루는데, 연말ㆍ연시를 맞아 갖는 술자리로 이런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위식도역류질환은 위 점막 손상 등으로 합병증이 생길 수 있고, 재발이 잦아 그 여파가 연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건강한 연초를 맞이하려면 연말 모임에서 과한 음주를 삼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