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O 역할 중요 협업과 소통 필요”

이홍섭 한국CISO협의회 초대 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ISO 역할 중요 협업과 소통 필요”
이홍섭 한국CISO협의회 초대 회장
국내 정보보호를 책임지는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의 모임이 9일 공식 발족했다. 초대 회장은 기존 정보보호책임자협회(한국CSO협회) 회장을 맡았던 이홍섭 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이 맡았다.

이홍섭 초대회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사이버공격과 이로 인해 기업이 입는 피해가 급증하면서 기업의 자발적인 정보보호 투자와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다"면서 "때문에 이를 책임지고 있는 CISO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이 초대회장은 협의회를 `민간의 자발적 정보보호 투자 유도'라는 큰 그림 아래 이끌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정보통신망법과 정보통신기반시설보호법, 전자금융거래법 등 각종 법률에서 CISO를 의무적으로 두도록 명하고 있는데, 기업들이 법에 의해 형식적으로 CISO를 둘 것이 아니라 자발적인 노력으로 경영 위협을 최소화하고 국가적으로도 사이버 위협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보안이라는 업무 특성상, 정보 공유를 극히 꺼리고 협업과 소통은 찾아보기 어려웠던 것이 현실"이라면서 "그러나 급증하는 사이버위협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협업과 소통이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ISO협의회 역시 기업의 CISO들이 매달 정례적으로 모여 공통의 주제에 대해 토론하면서 협업과 소통을 열어나가는데 중점을 두겠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 꾸준히, 단계적으로 협력의 수준을 높여나가겠다"면서 "대한민국의 모든 CISO들이 활발하게 협력하고 소통한다면, 사이버위협에 대한 대응 수준도 현저히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협의회는 이런 `판'을 만들고 계기를 마련하는데 주력하겠다"면서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오래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공통의 목소리를 취합해 내는데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