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쓰는 인터넷도 모바일 요금처럼?

KT, 트래픽 해소ㆍ투자비 분담 내세워 ‘정액+종량’ 요금제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가인터넷 시범서비스가 본격화되면서, 현재의 정액제 요금제와 종량제를 가미한 혼합형 요금제 도입 논의가 급물상을 타고 있다.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도 소수의 헤비유저가 전체 트래픽의 절반을 사용하는 `쏠림문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고, 사업자들도 트래픽해소, 투자비 분담 등의 이유로 인터넷 요금제 개편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

3일 정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래부가 KT가 제출한 기가인터넷 요금제 등 이용약관에 대한 검토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KT가 제출한 약관은 기가인터넷 단독 서비스, 그리고 시내전화 등 타 서비스와 묶은 결합상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가인터넷 단독 서비스는 신고대상, 타 서비스와 묶은 결합상품은 인가대상이다.

KT가 제출한 기가인터넷 요금제는 정액제와 종량제를 혼합한 형태로, 현재 초고속인터넷 요금제로 채택하고 있는 정액제를 근간으로 하면서 데이터 사용량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초과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과금하는 부분 종량제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초고속인터넷은 데이터 사용량에 관계없이 요금이 동일한 정액제를 근간으로 하고 있는데, 이를 기가인터넷 시대에는 종량제를 결합한 혼합형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와 통신사들은 이처럼 부분적인 종량제가 적용되면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헤비유저의 트래픽 독점문제를 일부 해소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국정감사 정책자료를 통해, 유선의 경우 5%의 이용자가 전체 트래픽의 49%를 차지해 일반 이용자의 이용속도가 크게 저하되고 있어, 기가인터넷망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트래픽의 독점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기가인터넷 구축에 막대한 투자비가 요구된다는 점도 유선인터넷 요금제의 변화가 필요한 이유로 꼽히고 있다.

미래부도 헤비유저의 트래픽 쏠림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기가인터넷 시대를 맞아 유선인터넷 요금제를 전환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

미래부 관계자는 "특정 헤비유저가 매우 많은 트래픽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이 달 말까지 KT와 요금제에 대해 협의를 마치고 결론을 낼 예정이다.

기가인터넷 요금수준은 기존 100Mbps 초고속인터넷보다는 다소 높은 선에서, 또 부분 종량제가 적용될 경우 추가 과금 적용 기준은 대부분의 일반 이용자는 해당되지 않는 선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2011년 말을 기준으로 미국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64% 이상이 데이터를 사용하는데, 데이터 사용량 평균값은 15∼30GB로, 헤비유저가 아닌 대부분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통신사가 설정하고 있는 최대 데이터 상한선(250∼350GB)에 크게 못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