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구팀, 전류가 흐르는 절연막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정택동 서울대 교수와 이진영 박사과정생 연구팀이 같은 대학 박영준 교수(전기공학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절연막에서 전류를 흘리는 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는 미래부 글로벌 프론티어 연구단 중 하나인 멀티스케일에너지시스템연구단에서 수행했으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1월1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모래와 유리의 성분이면서 전기가 흐르지 않는 산화실리콘 박막도 특정 조건에서는 전류가 흐르며 이를 제어하면 박막 위에서 다양한 전기화학적 반응들을 유도할 수 있음을 알아냈다.

산화막으로 덮인 전극을 산성 수용액 전해질에 담근 후 전압을 가하자, 용액에서 산화막 안으로 수소이온이 들어가면서 전류가 흘렀다.

절연막인 산화막을 사이에 두고 수소를 매개체로 해 전기화학 반응이 일어난 것. 이는 절연막을 전자소재나 촉매 등에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이 원리를 이용해 실리콘 산화막 위에서 팔라듐 나노입자를 만들고, 이를 이용해 촉매 성능이 우수한 이원합금 나노결정도 만들었다.

정택동 교수는 "생활 속에서 접하는 산화막을 전자소재나 촉매 등에 값싸게 적용하려는 시도가 다양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