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K-스타트업` 10개팀 선정

총 2억8000만원 창업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3'의 최종 10개 우수 스타트업을 선정, 시상하고 총 2억8000만원의 창업지원금을 수여하는 시상식을 28일 서울 삼성동 JBK컨벤션홀에서 개최했다.

글로벌 K-스타트업은 소프트웨어(SW) 분야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해 전문가 멘토링을 거쳐 글로벌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구글이 공동 주관기관으로 참여해 직접 유망벤처 선발, 멘토링, 글로벌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미래부는 2010년부터 이 사업을 통해 3년간 총 34개 기업의 SW 창업 및 26개 서비스의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구글과의 공동사업 추진을 통해 구글의 전 세계 마케팅 채널과 효과적으로 연계되면 그동안 국내 벤처기업의 해외진출이나 글로벌 창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 대상은 모바일 사전앱 `비스킷'을 개발한 크로키가 수상해 1억원의 창업지원금을 받게 됐으며, 최우수상은 레진엔터테인먼트와 엔씽이 수상했다.

최재유 미래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장은 "글로벌 멘토링을 통해 살아있는 노하우를 전수받게 되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토양이 맺어질 것이며, 미래부도 지속성 있는 지원 정책 추진으로 출발부터 글로벌 기업을 지향하는 벤처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