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융합 우수 성과물 육성시스템 제대로 갖춰야”

국내외 기업 우수사례 발표…차세대 IT시장 대응전략 공유
“SW기술이 결국 융합 견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W융합 우수 성과물 육성시스템 제대로 갖춰야”
27일 서울 양재동 The-K 서울호텔에서 디지털타임스와 SW협회, SW융합협의회 공동 주최로 열린 `2014 최신 SW기술 활용한 정보융합 플랫폼 성공 전략 콘퍼 런스`에서 박태완 미래창조과학부 서기관이 `창조경제 선도를 위한 ICT융합정책 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민수기자 ultrartist@
■ 2014 최신 SW기술 활용 정보융합 플랫폼 성공전략 콘퍼런스

디지털타임스와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ㆍ소프트웨어융합협의회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2014 최신 SW기술을 활용한 정보융합 플랫폼 성공 전략 콘퍼런스`가 27일 서울 양재동 더K서울호텔에서 열렸다.

미래창조과학부, 안전행정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부정보화협의회, 공공발주자협의회 등이 후원하는 이날 행사에는 공공과 민간 부문에 걸쳐 정보융합플랫폼을 성공시킨 업체들의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행사에는 안전행정부 이용석 과장이 `정부 3.0과 데이터 개방ㆍ활용 정책'에 대해, 미래부 박태완 서기관이 `창조경제 선도를 위한 ICT융합정책 방향'에 대해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 류광택 본부장이 `E거번먼트 3.0 추진을 위한 과제와 전략' 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이후 SW융합, 통합플랫폼, 빅데이터, 클라우드, 멀티미디어, 보안, SW테스팅 부문에서 해당 업체들이 2개의 트랙으로 나눠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행사에 참석한 국내외 기업들은 세계 기술 트렌드와 기업들의 대응 전략 등에 대해서 발표를 하고, 기존 진행한 SW융합 적용사례를 통해 서로 경험을 나눴다.

행사에서 기업들은 IT융합시대에 부각되는 빅데이터, 공개소프트웨어, 클라우드 등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며, 이종 업계에서 발생하고 있는 변화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정부 관계자들은 최근 IT의 환경 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기존 방식으로는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시장 흐름에 대응하지 못한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에 정부는 국내 SW업체들이 각 분야에서 업무 혁신을 할 수 있도록 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제품, 정보보호 부문에서 핵심 기술을 지원하고 있으며, 부문별 국내 SW업체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풍연 SW융합협의회 회장은 "SW기술이 기존 산업이나 서비스와 융합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고 성공한 기업이 나와야 우수 인재가 축적되고, 창조경제 실현을 할 수 있다"며 "SW기업들이 융합해서 지속적인 우수 성과물을 낼 수 있도록 장기적인 육성시스템이 갖춰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