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외유내강 현모양처 연기

SBS `따뜻한 말 한마디`로 2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기의 부부들의 아슬아슬한 갈등을 그린 SBS 새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로 김지수가 2년 만에 지상파에 복귀한다.

12월 2일 `수상한 가정부' 후속으로 방송될 이 드라마에서 김지수는 엇나간 남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눈물겨운 노력을 펼치는 송미경 역을 맡았다.

송미경은 성공한 남편과 두 아들의 뒷바라지를 완벽하게 한 현모양처로 속을 잘 내보이지 않는 주도면밀함을 가진 외유내강의 캐릭터다.

첫 촬영을 산뜻하게 마친 김지수는 "오랜만의 촬영에 설?다"며 "대본도 탄탄하고 현장 분위기도 좋은 만큼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김지수와 함께 한혜진, 지진희, 이상우, 박서준, 한그루, 윤주희, 윤종화 등 젊은 배우들과 고두심, 윤주상, 박정수 등 베테랑 배우들이 총 출동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든 상처와 장애를 끌어안고 가정을 지키기 위해 아슬아슬 외줄 타기를 하는 두 부부의 갈등을 리얼하게 다루며 복잡 미묘한 결혼생활의 현실을 그리는 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는 12월 2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