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르노ㆍLG화학 전기차 협력, 창조경제 좋은 사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대통령이 르노와 LG화학간의 전기자동차 협력관계에 대해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라고 호평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4일 오후(파리 현지시간) 서유럽을 순방중인 박 대통령이 파리에 위치한 르노의 전기차 체험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LG화학에서 개발ㆍ공급한 배터리가 장착된 르노의 전기차 라인업을 둘러보고 2인승 전기차 트위지에 직접 앉아보는 등 전기차 산업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과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등과 환담하면서 "한국 기업의 배터리 개발 기술과 르노의 자동차 생산 기술이 합쳐진 전기차 개발은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라며 "이런 협력이 더 확대되고 더 큰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이에 곤 회장은 "전기차 산업은 한국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맞물려 자동차 산업에 있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기차를 넘어 한국은 르노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에 있어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및 관련 법규 제정에 있어 정부 지원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르노와 LG화학 측은 현재 1회 충전 시 최대 200km 수준인 전기차 주행거리를 최대 400km까지 연장할 수 있는 LG화학의 배터리셀 기술을 활용해 르노의 차세대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는 협약을 조만간 협의해 체결하기로 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