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광고-정보 분리하겠다”

미래부 `인터넷 검색원칙` 권고안 발표
내일부터 적용… 문구ㆍ아이콘 넣어 구분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인터넷 대기업을 대상으로 인터넷 검색원칙 공개, 광고와 검색정보 구분 등의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에 맞춰 네이버가 이틀만에 순수 검색결과와 광고를 분리하겠다고 선언하며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4일 `인터넷 검색서비스 제도개선 연구반`이 정한 검색 서비스 원칙을 발표하고, 네이버, 다음 등 주요 인터넷기업들의 이행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인터넷 검색서비스 제도개선 연구반은 미래부, 학계, 연구기관 등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돼 지난 5월부터 검색 서비스 원칙을 논의해 왔다. 검색서비스 원칙 대상기업에는 네이버,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 등 국내 3대 포털사와 국내 법인을 가진 구글 등이 포함된다.

권고안에 따르면, 인터넷 검색 업체들은 △검색결과와 순위를 결정하는 주요원칙 △자사ㆍ제휴ㆍ유사 서비스 처리원칙 등을 매 회계연도 종료 후 3개월 내에 공개해야 한다. 또한 타 사업자의 서비스를 부당하게 차별하면 안되며, 이용자 권익증진을 위해 광고와 검색을 명확하게 구분하고, 인터넷 콘텐츠 원본을 우선 노출하도록 했다.

또 권고안에서는 △전담민원 처리창구를 운영하고 △민원처리 담당자 연락처를 쉽게 찾을 수 있게 공개하며 △민원의 성실처리 및 처리 결과를 즉시 통보하는 등 검색 관련 민원처리를 강화할 것도 명시했다.

이에 네이버는 미래부 인터넷 검색서비스 제도개선 연구반의 권고의견 등을 참고해 오는 8일부터 검색 시 순수검색 결과와 광고를 분리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와 정치권에서 연이어 제기된, 검색서비스 이용자가 광고와 순수검색 결과를 혼동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후속조치다.

네이버는 이에 따라 △검색광고 영역에 한글로 `광고' 문구를 넣고 △마우스를 클릭하면 광고에 대해 설명하는 `ⓘ(information,정보)' 아이콘을 추가하며 △검색광고 영역의 배경에 음영을 넣어 구분을 강화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앞으로 광고 구분 표시뿐 아니라 미래부 인터넷검색 서비스 제도개선 연구반의 권고를 적극적으로 서비스에 반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narina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