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입자` 힉스입자 존재 밝혀냈다

일본 연구자등 참여 국제실험 통해 학술적 확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의 입자` 힉스입자 존재 밝혀냈다
`신의 입자`로 불리는 힉스입자의 존재가 일본 연구자 등이 참여한 국제 공동 실험을 통해 확정됐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4일 보도했다.

도쿄대와 일본의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팀은 힉스 입자가 붕괴해 다른 소립자로 변하는 패턴 등을 조사한 결과 힉스의 존재를 확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힉스의 질량이 양자의 약 134배인 125.5기가전자볼트라고 판정하고, 힉스의 `스핀'(소립자의 자전) 값이 이론대로 제로(0)인 것으로 확인함으로써, "힉스 발견이 학술적으로 확정됐다"고 결론냈다.

이들의 연구 결과는 오는 7일 유럽의 물리학 학술지 `피직스 레터B'에 게재될 예정이다.

힉스 입자는 1964년 영국의 물리학자 피터 힉스(84)가 그 존재를 예언했지만 오랫동안 물질을 구성하는 기본입자 중에서 유일하게 관측되지 않은 가상의 입자로 남아 있었지만, 지난해 7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과학자들이 발견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