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애플 극비자료 무단사용 의혹?

미국 법원, 애플측 요청에 삼성 제재 논의 공판 열기로

  •  
  • 입력: 2013-10-04 15:4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애플과의 소송 과정에서 입수한 법원 제출자료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독일의 특허전문 블로그인 포스페이턴츠는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법의 폴 그루얼 판사가 애플의 요청에 따라 삼성에 대한 제재를 논의하는 공판을 열기로 했다고 3일(현지시간) 전했다.

애플은 지난해 소송 당시 법원에 제출한 극비 문서를 삼성전자 내부에서 50여명이 돌려봤으며 삼성전자 지적재산권(IP)센터장인 안승호 부사장이 6월 4일 노키아의 IP 책임자 폴 멜린과 만난 협상 자리에서 이 문서의 내용을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서는 애플이 노키아ㆍ에릭슨ㆍ샤프ㆍ필립스와 맺은 계약 내용을 담고 있었으며 `극비-변호사만 열람 가능(Highly Confidential -- Attorneys` Eyes Only)` 등급이었다.

공판 날짜는 이달 22일이며, 문제가 된 안 부사장은 법정에 출두해 증언을 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에는 노키아도 참여한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