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사받은 `갤기어` 구매하지 말라고?

NYT "수많은 독창적 기능만 나열…사용자 편의성 대재앙 수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찬사받은 `갤기어` 구매하지 말라고?
사진 = 연합
뉴욕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갤럭시 기어에 대해 "아무도 이 시계를 사지 않을 것이며, 사서도 안 된다"고 품평기사를 게재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1일 워싱턴포스트(WP)의 품평 기사처럼 갤럭시 기어가 수많은 독창적 기능을 탑재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사용자 편의성 부분에서는 대재앙 수준이라고 논했다. 당시 워싱턴포스트는 갤럭시 기어의 기능성이 돋보인다면서 "화면이 커진 갤럭시 노트3의 기능을 대거 시계 형태로 옮긴 인상적 성과"라고 치켜세우고 "몸에 착용하는 정보통신 기기 기술의 중요성을 확실히 입증했다"고 평한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갤럭시 기어의 소프트웨어 디자인을 문제로 지적, 소비자가 갤럭시 기어를 접했을 때 직관적으로 쉽게 사용하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제품과 소프트웨어 디자인이 일관되지 못하다는 불편함도 함께 지적하고, 삼성전자가 소비자들을 위해 내놓은 영문판 매뉴얼도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 삼성전자가 미국에 내놓은 상당수 제품들의 매뉴얼은 현지 언어 사용 관행과는 동떨어진다는 비난이 일부에서 제기돼 온바 있다.

아울러 전 세계 최고 기업인 삼성전자가 첨단 제품인 갤럭시 기어를 내놓으면서 자사의 휴대 전화나 태블릿PC와만 호환되도록 한 것도 편협함이 보인다고 한 `편협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4를 뉴욕 맨해튼에서 처음으로 공개할 당시에도 "전 세계 1위로 올라선 삼성전자에는 이제 2위 또는 후발 기업들이 보여줬던 독창성과 참신성, 감성 등이 더이상 보이지 않는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다만 뉴욕타임스는 이번 품평 기사와는 별도로 실제 갤럭시 기어 기사를 쓴 기자가 유명영화 `007 시리즈`를 본떠 100초 사용후기 동영상 화면을 영화처럼 제작해 홈페이지에 실어 눈길을 끌었다.

박소영기자 ca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