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년 전자정부ㆍ데이터개방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보화진흥원 예산 29% 증액 2400억… 정부 3.0 중점
국가 정보화 전략을 추진하는 핵심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내년 출연사업으로 2400억원의 예산을 확정했다.

3일 정부에 따르면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장광수)의 내년 예산안은 올해 1840억원에서 29% 가량 증가한 2380억원이다. 정보화진흥원의 예산이 증액되면서 지난 5년간 위축됐던 ICT 위상이 높아지는 데 기여할 지도 주목된다.

정보화진흥원은 소관부처별로 미래부에서 1080억원, 안행부서 1300억원, 기획재정부에서 330억원 가량의 예산을 각각 확보했다.

이 예산은 전자정부지원과 ICT기반 국가정보화선도, 스마트폰중독해결, 공공데이터개방, 국가데이터베이스(DB) 확충 및 활용강화까지 국정과제를 수행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중 빅데이터 예산과 유비쿼터스 기반 공공서비스촉진 예산은 지난해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정보화진흥원은 창조경제와 정부3.0 지원을 중심으로 예산안을 마련했다. 내년 정보화진흥원 예산 중 1100억원이 정부3.0에 쓰이는데 이중 전자정부지원에 900억원이 책정됐다.

안행부 전자정부국이 내년 1800억원 가량의 예산을 책정했는데 이중 전자정부지원 예산은 830억원 정도다. 안행부의 전자정부 예산은 정보화진흥원이 사업을 수행하는 데 대부분 쓰이는 셈이다. 지난해에는 MB정부가 마무리되는 시점이라 전자정부 예산이 많지 않았다.

류광택 정보화진흥원 전자정부지원본부장은 "전자정부지원사업이 정부3.0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업무와 소통과 협력을 지원하는 업무들에 대한 과제가 추가됐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국가정보화기획본부가 총괄해 지원을 하게 되는데 ICT기반 사업들을 추진하게 된다.

장광수 원장은 "올해는 빅데이터, 공공정보활용예산이 많이 증가됐다"면서 "미래부와 인행부를 공동으로 지원하는 기관으로서 인프라를 잘 연결시켜 융합시킨다면 창조경제, 정부3.0을 연결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밖에 안행부의 IT관련 산하기관인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1000억원, 정부통합전산센터는 3000억원 수준의 예산안이 예상되고 있다.

정부통합전산센터측은 "예산은 국회 승인 이후에 확정되는 것이라 확답하기 어렵지만 현재까지 실무적으로 협의된 내년 예산안은 올해와 비슷하거나 약간 증액된 수준"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