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바일SW `64비트`로 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이폰5S 등장 5배 빨라져
PC수준 그래픽 편집 가능
64비트 운영체제와 칩셋을 탑재한 애플 아이폰5s의 등장으로 모바일 소프트웨어(SW) 환경도 빠르게 64비트로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현재 PC와 서버는 10여년에 걸친 운영체제(OS)와 SW 전환을 통해 64비트 중심으로 이뤄졌으며, 모바일의 경우에는 전환에 걸리는 시간이 더 빠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북미 지역에 출시된 아이폰5s는 스마트폰에서는 처음으로 64비트 OS와 칩셋을 탑재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5s에서 기존 32비트 SW와 64비트 SW를 모두 대응할 수 있게 설계했다.

SW업계는 아이폰5s 출시를 기점으로 처리속도가 빠른 64비트 SW가 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64비트의 장점은 속도로, 애플은 지난달 아이폰5s 발표회장에서 아이폰5s에 탑재된 64비트 A7 칩셋이 기존 32비트 A6 칩셋에 비해 5배 가량 속도가 빠르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단순한 작업에서는 32비트 환경과 큰 차이가 없고, 성능을 체감하기는 어렵지만 3D게임이나 그래픽 관련 프로그램 실행시 32비트에 비해 두배 이상 성능 향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한 SW 개발자는 "64비트로 전환은 속도 개선과 더 많은 메모리를 쓸 수 있다는 두 가지가 가장 큰 변화"라며 "외관상으로는 큰 변화가 없지만 멀티테스킹, 대용량 게임 구동시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모바일의 64비트 전환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도 있다.
경쟁업체인 퀄컴 최고마케팅책임자 아난드 첸트라세커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애플의 64비트 칩셋은 마케팅을 위한 도구로 소비자들은 64비트 전환에 따른 혜택을 받을 수 없다"며 "64비트 성능을 내려면 4GB 이상 메모리가 있어야 하는데, 아이폰5s 메모리는 1GB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애플은 아이폰5s에서 이전 32비트 앱과 호환이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일부 앱들의 실행이 원활하지 못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 국내 모바일 앱 개발자들은 당장 64비트 전환에 따른 효과는 많지 않지만, 결국 모바일 시장도 64비트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앞으로 출시될 아이패드에도 64비트 칩셋이 적용되면 콘솔게임 수준의 게임 SW과 PC 수준의 그래픽 편집 SW 구동이 모바일에서도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드로이드와 iOS, 윈도 모바일 앱을 개발해온 5년차 개발자 양철호씨는 "단순히 전화와 인터넷 서핑 등 작업을 한다면 32비트와 64비트 환경 차이는 일반 사용자들이 느끼지 못할 수 있다"라며 "하지만 게임을 하지 않는 일반사용자라도 여러 사진을 한꺼번에 본다던가, 프로그램을 여러 개 동시 사용할 때 등 64비트는 32비트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