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억달러이상 글로벌전문기업, 2017년까지 400개 키운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수출 1억달러 이상의 글로벌 중견기업을 현재 217개 수준에서 오는 2017년까지 400개로 늘리기로 하고, 매년 후보기업을 선정해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지원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책을 보고하고, 1차 후보기업으로 블루버드ㆍ크루셜텍ㆍ슈프리마ㆍ씨엔플러스ㆍ아모텍ㆍ넥스트칩ㆍ오토닉스ㆍ계양전기 등 46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에 선정한 46개사를 성공모델로 만들어 다른 기업으로 확산시킬 것이며, 내년 상ㆍ하반기 각 한차례씩 모두 150여 기업을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선정된 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위해 중견기업연합회 내에 글로벌 로펌, 투자은행, 컨설팅회사 출신의 전문 컨설턴트 3명과 행정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된 전략플랫폼센터를 설치해 고급시장정보, 기술개발, 인력, 금융, 컨설팅, 지적재산권 대응 등의 지원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또 선정 기업 가운데 직원 60명을 세계 유수 경영ㆍ법과ㆍ공과대학원에 유학을 보내 글로벌 시야와 네트워크를 가진 차세대 CEO군으로 양성키로 했다.

유학비용은 기업ㆍ우리ㆍ신한은행과 해당기업이 절반씩 부담키로 했다.

또 수도권 대학과 연계해 맞춤형 석박사 과정 취득을 지원, 3년간 총 150명의 고급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현지 문화를 고려한 기업과 제품 브랜드 이미지(CI) 구축을 지원키로 했다.

산업부는 이같은 글로벌 중견기업 양성 프로그램에 필요한 자금 마련을 위해 산업부의 R&D 자금을 관리하는 `RCMS(실시간 연구개발비 관리시스템) 금고은행'으로 최근 기업ㆍ우리ㆍ신한 등 3개 은행을 선정하고, 이날 이들과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14개 은행에 분산 예치했던 산업부 R&D 자금을 3개 은행에 집중 예치하는 대신,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 일부를 3개 은행이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에 쓰기로 한 것이다.

3개 은행은 앞으로 3년간 89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글로벌 전문 후보기업 전용 사모펀드(기업은행 4500억원), 저리융자, 채권담보부증권(P-CBO.우리은행) 발행지원 등 약 1조원의 금융서비스도 제공키로 했다.

한편 이날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선정 기업 가운데 인천 남동구 소재 디스플레이 부품 제조사인 씨엔플러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 중소ㆍ중견기업들은 독일 강소기업들에 비해 영어나 현지법률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서툴러 비즈니스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지금까지 우리 기업들이 기술력 확보에 주력했다면 앞으론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