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황금어장 안철수 출연 방송 `권고`…KT 올레올아이피 광고 `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이 지난 2009년 안철수 국회의원(당시 카이스트 석좌교수)이 출연한 방송에서 진위 확인을 소홀히 한 것으로 판단돼 뒤늦게 `권고` 조치를 받았다.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이 지난 2009년 안철수 국회의원(당시 카이스트 석좌교수)이 출연한 방송에서 진위 확인을 소홀히 한 것으로 판단돼 뒤늦게 `권고` 조치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2009년 안철수 의원이 출연한 MBC 황금어장에 대해 "영향력이 큰 공인의 발언임에도 방송사가 그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는데 소홀한 점이 있다"며 권고처분을 내렸다.

심의위는 방송에 나온 △입대 당시 가족들에게 이야기 안 했다는 내용 △본인 소유주식을 직원들에게 무상 분배한 것에 대한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조건부로 응했다는 내용 △더 의미가 크고 재미있고 잘할 수 있어서 백신개발자 길을 직업으로 선택했다는 주장 등이 사실과 다르다는 민원이 들어와 심의에 착수했다.

심의위는 해당 프로그램의 특성과 방송 이후 4년이 지난 점을 반영해 처분 수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심의위는 SBS `일요일이 좋다-맨발의 친구들`에 대해 최신 스마트폰 등을 노골적으로 광고해 `주의` 처분을 내렸다.

또 특정 드라마의 고정출연자를 등장시키고 드라마의 상황과 흡사하게 표현한 KT의 `올레 올아이피(olleh ALL-IP)` 방송광고를 해당 드라마의 중간광고시간에 연이어 편성한 유료방송(PP)에 대해 방송광고심의규정상 `방송프로그램과의 구별` 위반으로 보고 `주의` 처분을 내렸다.

허우영기자 yenn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