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UHD TV 실험방송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스카이라이프, UHD TV 실험방송 시작
KT스카이라이프(사장 문재철)는 16일 서울 목동방송센터에서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융합실장, 김흥남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을 비롯한 정부기관과 LG전자, 삼성전자 등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갖고 HEVC 방식의 위성 UHD 한반도 전역 실험방송을 개시했다.

위성을 활용해 HEVC 방식으로 UHD 실험방송을 하는 것은 스카이라이프가 전 세계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것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이번 한반도 전역 실험방송을 시작으로, 다음달 ETRI와 공동으로 IBC 2013(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국제방송기기 전시회)에 한국의 위성 UHD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내년 1분기 위성방송 기술 기준과 정합 표준 제정, 2분기 시범방송을 실시하고, 2015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해 10월부터 기존 HD방송에 사용되는 압축방식인 MPEG-4 방식을 활용해 ETRI와 함께 4K급 UHD 실험방송을 실시해 왔으나 이번에 기존 MPEG-4 방식보다 2배 이상의 압축효율이 높은 HEVC 방식을 이용해 전국 대상 실험방송에 들어갔다.

위성을 활용한 HEVC 방식의 UHD 방송 송출은 스카이라이프를 통해 특별한 전송망 신규 설치나 업그레이드 없이 전국 동시에 동일한 수준의 초고화질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반 시청자가 상용화를 통해 시청하려면 별도의 셋톱박스를 갖춰야 한다.

이 날 KT스카이라이프는 UHD 영상물인 `울트라 오브 코리아(Ultra of Korea)'를 공개했다.

이 영상은 태권도, 다도, 자개공예 등 한류문화를 UHD 초고화질 영상에 담은 다큐멘터리로, 지상파나 전문제작사가 아닌 유료방송 플랫폼이 콘텐츠를 직접 제작한 것으로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앞으로 UHD 다큐멘터리 영상을 직접 제작, UHD 방송에 활용함은 물론, HD로 변환해 휴채널(ch 26)을 통해서도 시청자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재유 실장은 축사에서 "정부는 UHD 방송이 차세대 먹거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원천기술 및 장비 개발, UHD 콘텐츠 제작 지원 등을 할 것이고, 관련 법령과 제도를 정비해 민간 스스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철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국토의 남단 마라도와 동쪽 끝 독도는 물론, 서해 백령도 너머 한반도 전역 어느 곳에서나 동일한 수준의 4K 고화질 영상 서비스를 동시에 수신할 수 있는 진정한 UHD 시대가 열렸다" 고 강조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