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처리 여행상품` 클릭했다가 그만…

안랩, 여행전문사이트 금융정보 유출 악성코드 유포 발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휴가철을 맞아 들뜬 마음으로 여행을 계획하는 사이에 자신의 금융정보가 유출될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안랩(대표 김홍선)은 최근 각종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여행 전문 웹사이트에서, 금융정보를 유출하는 악성코드 유포가 발견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악성코드는 휴가철을 맞아 접속 빈도가 높아진 온라인 여행사의 홈페이지에 삽입돼 자동 설치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가 보안이 소홀한 여행사 홈페이지를 방문하기만 해도, 해당 홈페이지에 몰래 삽입된 악성코드가 자동으로 사용자 PC를 감염시킨다.

이 때 다운로드 되는 악성코드는 사용자의 금융정보를 탈취하기 위해 공격자가 만들어 놓은 파밍사이트로 사용자의 접속을 유도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안랩은 또 휴가를 다녀온 후 자주 받게되는 영수증 문서로 위장한 악성코드도 함께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악성코드는 사용자가 이메일에 첨부된 영수증 위장 문서를 열면 자동으로 PC에 설치된다.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방화벽 설정을 해제해, 원래 방화벽이 막아놓았던 외부 통신을 가능한 상태로 만들어 놓는다. 이 상태에선 특정 서버로의 정보 유출이나 원격 접속 등 다양한 공격이 가능하다.

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휴가철을 맞아 온라인 여행사 방문이 증가하고 있지만 사용자의 조그만 부주의로 자신의 금융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