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 현장관리자 책임경영제 시범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대표 이석채)가 현장 관리자의 권한과 역할을 강화하는 책임경영제를 시범 도입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지역본부장 단위로 조직구성 및 인력조정도 가능해, 노조에서는 본격적인 구조조정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KT는 지난 1일부터 일부 현장 조직을 기준으로 예산운영과 조직 및 인력구성에 있어 자율성을 강화하는 현장 책임경영제를 시범운영중에 있다.

책임경영제 대상이 된 기관은 수도권 서부고객본부와 서초지사 등 6개 지사, 그리고 2개 마케팅부다.

대상조직은 기존에 7월말에 비해 예산 운영의 자율성을 부여받게 되며, 과거에는 매출 및 비용지표를 별도로 평가 받았지만 8월부터는 이익개선도 중심으로 평가를 받게 된다.

특히 해당 기관장은 조직 구성에 있어서도 일정 범위 내에서 부서를 자율적으로 변경할 수 있으며, 인력도 일정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이같은 책임경영제 도입에 대해 노조 등에서는 KT가 구조조정에 착수한 것이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KT측은 "지사의 매출 증가가 인력증가에 따른 비용증가분을 상쇄할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지사인력을 기존 대비 늘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현장 관리자의 권한 강화가 갈수록 치열해지는 통신시장에서 탄력적인 대응과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지 점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KT는 해당 제도를 현장 일부 조직에만 금년 말까지 시범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