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은행, `저신용 고객 신용평가모형`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은행은 저신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신용평가모형인 희망신용등급을 개발해 서민금융대출 상품 심사에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희망신용등급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서민들의 대출상품 수요 증가에 따라 서민금융 이용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개발 후 금융감독원의 승인을 받았으며, 새희망홀씨 대출과 신한 새희망드림 대출 등 서민금융대출 상품 심사에 활용된다.

신한은행은 이에 따라 서민금융 이용 고객들은 기존 신용평가로 산출된 일반대출 상품과 희망신용등급을 적용한 서민금융대출 상품의 금리 및 한도 등을 비교해 보다 유리한 상품을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희망신용등급 개발로 좀 더 정교한 신용평가가 가능해짐에 따라 상대적으로 금융거래가 취약한 저신용 고객들에게 보다 원활한 금융지원 및 금리인하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금융상품 심사에 새로운 신용평가 모형을 활용함으로써 저신용 고객들의 은행거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저신용 고객들을 위한 서민금융에 더욱 힘써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