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케미칼, 여수산단 공장에서 유해물질 유츌…근로자 2명 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수산업단지 내 한화케미칼 공장에서 유해물질이 유출돼 근로자 2명이 부상했다.

9일 오전 11시 5분경 전남 여수시 화치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에 건설 중인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 공장에서 파이프에 주입한 사염화실란(STC) 가스가 누출됐다.

STC는 폴리실리콘의 원료로 사용되는 독성 물질로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건설인부 박모(40)씨와 김모(30)씨 등 근로자 2명이 현기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배관에 부착된 가스누출을 막기 위한 덮개판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이와 관련 한화케미칼 측은 "시험 가동을 앞두고 최종 준비단계에서 파이프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볼트를 풀다가 파이프에 남아 있던 가스가 누출된 사고"라면서 "당시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이 여수병원과 전남대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아무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한화케미칼의 폴리실리콘 공장은 지난 5월 준공돼 현재 시험 가동 중으로 내년 1분기에 본격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홍석기자 redstone@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