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아차 충돌시험 `최하등급`…어느 차종이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 IIHS, 소형차 12종 시험…`쏘울ㆍ포르떼` 전측면충돌 최하등급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미국 내 많이 판매되는 소형차 12종의 최근 모델을 대상으로 충돌시험을 실시한 결과, 기아자동차의 쏘울과 포르테가 전측면 충돌시험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8일 IIHS가 인터넷에 공개한 소형차 충돌시험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협회는 대상 차량을 시속 64㎞로 주행하면서 전체 차 폭의 25% 넓이에 해당하는 장벽에 운전자 쪽으로 부닥쳤을 때 차량 손상 및 운전자 부상 정도를 평가했다.

그 결과 2014년형 기아차 포르테와 2013년형 기아차 쏘울, 2013년형 닛산 센트라가 각각 최하 등급인 P(poor)를 받았다.

IIHS는 안전도가 높은 순으로 G(Good), A(acceptable), M(marginal), P(poor) 등의 순으로 등급을 매겼다.

전측면 충돌시험에서 G등급을 받은 차종은 2013년형 혼다 시빅 2도어와 4도어 모델 뿐이었다.


쉐보레 크루즈와 소닉(한국명 아베오), 폭스바겐 비틀 등은 P보다 한단계 위인 M 등급을 받았으며, 현대차 엘란트라와 닷지 다트, 포드 포커스 4도어 등은 A 등급을 받았다.
해당 차종은 나머지 정면 중간수준 충돌과 측면, 전복, 후방 시험에서는 G(good) 등급을 받았다.

하지만 포르테와 쏘울 등을 포함한 조사대상 12종은 나머지 중간 수준 정면 충돌(차폭의 40% 충돌), 측면 충돌, 전복, 후방 충돌 부문에서는 모두 G등급을 받아 높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박정일기자 comja77@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