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G2` 세계 130개 이통사 출시 돌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욕서 'G2 데이'개최...8일 한국시작 8주내 글로벌 론칭 완료 계획
LG전자(대표 구본준)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재즈 앳 링컨 센터(Home of Jazz at Lincoln Center)`에서 `LG G2데이`를 열고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G2`를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LG G2가 역사상 가장 흥미롭고 가장 자신 있는 스마트폰으로 탄생했다"며 "LG G2를 사용하는 소비자는 일상 속에서 감동, 자신감,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8일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내달 북미와 유럽으로 확대하는 등 8주 이내에 세계 130여 통신사와 함께 글로벌 론칭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전 G시리즈 스마트폰이 지역별로 순차로 출시된 반면에, LG G2는 전략 스마트폰 가운데 처음으로 글로벌 동시출시로 전개된다.

LG전자가 이날 공개한 LG G2는 새로운 하드웨어 기능을 다양하게 담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먼저 제품 뒷면에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을 배치해 조작할 수 있게 했다. 볼륨버튼을 길게 누르면 Q메모, 카메라 등의 UX로 바로 연결된다. 이전까지 제품 하단에 있었던 버튼들은 화면을 켰을 때 나타나는 소프트키 형태로 변경됐다. 사용자가 소프트키의 배열도 바꿀 수 있다.

특히 검지 근처에 카메라가 있다는 점에 착안해 렌즈 유리에 지문방지 기술을 적용했고, 이전보다 강도를 3배 높인 사파이어 크리스탈 글래스를 채택해 스크래치 방지를 강화했다.

여기에 LG G2 카메라는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에 손떨림을 보정하는 OIS(Optical Image Stabilizer,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을 탑재했다. 카메라의 움직임에 따라 렌즈도 우리의 눈처럼 끊임없이 움직여 매순간 초점을 놓치지 않고 피사체를 포착하며, 흔들림이 없어지면 카메라가 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게 돼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이 나오게 된다.

이와 함께, LG G2는 음질 수준을 높이는 하이파이 사운드를 세계 처음으로 채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LG G2는 CD 수준의 기존 음질(16bit, 44.1KHz)을 뛰어 넘어 스튜디오에서 녹음하는 원음 수준의 음질(24bit, 192kHz)을 제공한다.

LG전자가 빈소년 합창단의 천상의 목소리를 LG G2에 탑재한 것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악기인 인간의 목소리를 최고의 음질로 보여주기 위해서였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LG G2는 다양한 UX를 새롭게 선보였다. 노크온(KnockOn)은 화면을 두 번 두드리는 노크 동작만으로 화면이 켜지고 꺼지게 하며, 게스트 모드(Guest Mode)는 잠금패턴을 달리해 하나의 스마트폰을 마치 두 개로 사용할 수 있게 한다. 게스트 모드에서는 사진, 이메일, 메신저 등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이 차단되고 제한된 앱만 구동돼 친구에게도 안심하고 빌려줄 수도 있다. 어린 아이들에게는 사진, 비디오 등 필요한 앱만 꺼내서 사용하게 할 수도 있다. 모션 콜(Motion Call)은 통화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스마트폰을 귀에 갖다 대는 동작만으로 통화가 시작되는 기능이다. 플러그 앤 팝(Plug & Pop)은 이어폰을 꽂으면 통화, 음악 듣기, 동영상 재생, DMB 시청 등 원하는 기능을 선택할 수 있게 한다.

스마트 링크(Smart Link)는 문자 메시지 내용을 터치하면 바로 캘린더, 웹 브라우저, 주소록, 메모장 등으로 자동 연결해준다. 번거롭게 일정을 입력하거나 메모할 필요가 없어졌다. 태스크 슬라이드(Task Slide)는 손가락 3개를 이용해 왼쪽으로 플리킹(Flicking)하면 특정 앱이 숨어서 보이지 않다가, 다시 손가락 3개를 오른쪽으로 플리킹하면 해당 앱이 다시 보이게 된다. 최대 3개의 앱까지 이런 기능이 가능하다.

LG G2는 한 손에 잡히는 그립감은 유지하면서 보다 넓은 화면을 보여주기 위해 베젤 두께를 2mm대로 최소화했다. 좌우 베젤에 있던 터치패널 관련 부품을 절반 가까이 줄이는 듀얼 라우팅(Dual Routing) 공법을 도입해 2mm대까지 베젤을 좁혔다.

또 풀HD 스크린 사용으로 전력 소모량이 늘어날 수 있어 GRAM(Graphic RAM)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이 기술은 화면이 바뀌지 않는 경우 CPU를 쉬게 하는 대신, GRAM이 정지 화면을 계속 보여주게 돼 스마트폰 기본 사용시간을 10% 이상 늘려준다.

LG전자는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되는 배터리 일체형 타입의 경우 배터리를 계단식 배터리(Stepped Battery, 큰 배터리 위에 작은 배터리가 올려져 있는 형태)로 만들어 용량을 늘렸다. 일체형 타입의 경우 배터리가 직육면체 형태라 공간이 남게 되는데, 그 공간에 작은 직육면체 형태의 배터리를 한층 더 쌓아 올렸다는 것. 계단식 배터리는 LG화학이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LG G2에 처음 채택됐다.

LG전자는 G프로에 탑재한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LG G2에도 채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세계최초 상용화했던 커버 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Zerogap Touch) 공법을 적용해 화면의 그래픽이 마치 손끝에 직접 닿는 듯한 터치감을 제공한다.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탑재한 LG G2는 캐리어 애그리게이션(CA, Carrier Aggregation) 기술을 탑재해 지금보다 두 배 빠른 LTE-A를 지원한다.

한편, LG전자는 새로운 스마트폰 브랜드 정책에 따라 프리미엄 제품의 브랜드 위상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G시리즈에 옵티머스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LG전자 측은 "옵티머스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고도 G시리즈만으로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