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누수 싼타페` 현대차 조치에 발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식ㆍ전기계통 오작동 등 2차 피해 유발…소비자 리콜요구 빗발쳐
현대자동차의 이례적인 공개 사과에도 불구하고 `누수 논란'에 시달리는 싼타페에 대한 리콜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5일 성명을 통해 "자동차 누수현상은 명백히 리콜조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현대차는 소비자의 관심과 신뢰 속에 자동차 업계 1위, 재계 2위의 초 거대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무상수리는 이를 망각한 조치"라고 현대차를 비난했다.

현대차는 최근 싼타페 등 일부 차종에 대한 누수 신고가 이어지자 지난 1일 공식 자료를 통해 사과와 함께 보증수리 기간 연장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달 16일 무상수리 발표에 이은 2차 조치다. 무상수리에 대한 공식 사과라는 이례적인 조치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중고차 가격 하락 등 2차적인 피해도 보상해야 한다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과거 2003년 포드자동차의 토러스와 2012년 혼다자동차의 리콜 사례를 들며 "현대차가 우리 사회에 갖는 위상과 그 사회적 책임을 고려해 봐도, 과거 포드자동차와 외국에서의 혼다자동차의 사례와 비교해 봐도 더욱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아울러 누수의 경우 단순한 침수를 넘어 부식 및 전기계통의 오작동 등 2차 피해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면서 "지금이라도 전 차량 리콜조치를 통해 잃어버린 소비자들의 신뢰를 되찾고 위상에 합당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신형 싼타페(DM)에 대한 리콜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리콜제도의 개선을 통해 `누수' 문제를 리콜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누수에 따른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리콜 조치를 규정하고 있는 자동차관리법과 관련 규정에는 누수에 관해 다루고 있지 않다"며 "비만 오면 트렁크와 뒷좌석에 물이 고이는 자동차를 정상적인 자동차라 볼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이들은 지적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누수에 따른 2차 피해 가능성에 대해 별도 조사를 하고 있다는 발표에 대해서는 "그나마 다행"이라며, 즉각적으로 관련 규정에 누수에 대한 내용을 추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