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오바마 ITC결정 거부권 행사에 박수"

  •  
  • 입력: 2013-08-04 14:2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애플은 3일(현지시간) 자사의 구형 스마트폰 제품 등에 대한 수입을 금지한 국제무역위원회(ITC) 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찬사를 보냈다.

크리스틴 휴젯 애플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직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번 중요한 사안에서 혁신을 지지한 (오바마) 행정부에 박수 갈채를 보낸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휴젯 대변인은 특히 삼성전자에 대해 "이런 방식으로 특허체계를 남용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이날 거부권 행사에 대해 즉각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다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향후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 공식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면서 "법률적인 문제를 포함해 여러가지 논의를 한 끝에 대응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마이클 프로먼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어빙 윌리엄슨 ITC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애플의 일부 구형제품들이 삼성전자의 특허를 일부 침해했다면서 수입을 금지한 지난 6월초 ITC의 결정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