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화성 반도체 공장 또 누출 사고...암모니아 추정<2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5일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에서 암모니아로 추정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5분께 화성사업장 10/11라인(동일건물) 장비반 입구에서 협력사 직원 4명이 암모니아로 추정되는 냄새를 맡고 사내 부속 병원으로 이송 후 검진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진단결과 직원 3명은 이상이 없었으며 1명은 과거 심근 경색 진단이력이 있어 직원의 안전을 위해 추가 검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암모니아 유출여부 및 냄새원인은 확인 중에 있으며 추후 확인 결과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고가 발생한 화성사업장은 지난 1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불산 누출 사고가 일어난 곳이다.
강희종기자 mindle@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