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유출, 전세계 `충격과 불안`

일본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유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이 포함된 수증기가 유출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각) 일본 현지 언론들은 "후쿠시마 원전 3호기 5층 부분에서 수증기가 피어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언론들은"이 수증기는 지난 18일 처음 확인됐지만 도쿄전력은 방사능 수치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지난 22일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가 바다로 유출됨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일본 니혼 TV는 "시간당 2170mSv의 극히 높은 방사능이 검출됐다"며 `이는 지난 2011년 5월 후쿠시마 원전이 `멜트다운'(meltdown)된 뒤 불과 두 달 뒤에 측정된 방사능과 비슷한 수치"라고 보도했다.

1mSv란 성인에게 1년간 허용된 방사능 한계치로 이 수치는 방호 복장을 갖춘 작업원도 8분 이상 일하기 어렵다.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아 이런 대형 참사가""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너무 무섭다" "일본 방사능 수증기 유출 일본 불안해서 못 가겠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