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 HTML5 기반 스마트IPTV 첫 상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는 개방형 웹 언어 표준인 HTML5 기반의 스마트 IPTV인 `올레TV 스마트'를 상용화했다고 22일 밝혔다.

IPTV와 위성의 결합상품인 올레TV스카이라이프(OTS) 가입자가 1000원을 더 부담하면 웹브라우징, 웹상 동영상 시청, TV용 애플리케이션 등 스마트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HTML5를 이용한 스마트 IPTV 서비스가 상용화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케이블TV 방송사(MSO)인 티브로드가 지난달 HTML5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케이블TV인 `스마트 플러스'를 출시한 바 있지만 HTML5를 이용한 스마트 서비스가 IPTV 업계에서 상용화된 적은 없었다.

KT는 이에 앞서 지난 1월부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의 스마트 IPTV 서비스인 `올레TV 스마트팩'을 출시한 바 있다.

이 서비스 가입자는 셋톱박스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새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HTML5는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에서 콘텐츠를 제시하는 기본 언어인 HTML의 최신 버전이다.

HTML5 기반의 웹 페이지나 앱은 iOS나 안드로이드 OS와 호환되며 PC, 스마트폰, 스마트IPTV를 넘나들며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HTML5 기반의 스마트 유료방송은 특정 OS 기반의 기존 서비스에 비해 확장성이 대폭 향상돼 콘텐츠 확보가 용이하다는 장점을 갖는다.

특히 방송과 IP(인터넷 프로토콜) 사이의 매시업(Mash-up;융합)이 용이해져 방송을 보면서 TV 방송 화면 위에 뜬 별도의 창에서 웹상의 정보를 확인할 수도 있다.

KT는 매시업을 활용해 프로야구 중계를 보면서 선수의 개인 정보, 상대 전적, 타구장의 경기 정보 등을 확인하는 `스마트 야구 중계'를 서비스하고 다른 스포츠 중계나 정보형 방송 프로그램으로 매시업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 달 이용 요금은 채널 수에 따라 이코노미 월 1만2000원(이하 부가세 별도), 스탠더드 1만5000원, 프리미엄 2만원이며 11월 말까지 신규 가입 고객은 3000원씩 할인 혜택을 받는다.

김주성 KT미디어허브 사장은 "HTML5 플랫폼의 뛰어난 확장성과 양방향성을 활용해 진정한 차세대 IPTV 서비스를 정착시켜 전 세계 IPTV 산업의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