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중공업, 2013년 임금협약 조인식…19년 연속 무분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중공업 노사는 19일 울산 본사에서 이재성 사장과 김진필 노조위원장 등 노사 교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이 사장은 이날 조인식에서 "전 세계 불황에도 우리는 하나라는 공동의 인식과 서로의 믿음 속에서 19년 무분규라는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그간 어려운 시간이었지만 서로에 대한 배려를 통해 우리는 더 강한 모습으로 자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장은"숫자로 표현되는 성과를 넘어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가치를 모두가 함께 지속적으로 키워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노조위원장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었던 것은 상호간의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회사가 지금처럼 모든 임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준다면 노조도 모두가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3만5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격려금 200%+300만원 지급, 사내근로복지기금 30억 원 출연, 노조 휴양소 건립비용 20억 원 지원, 임직원 사망 시 1억 원 지원, 사내협력사 근로자 처우 개선, 특별휴가 1일 등에 합의했다.
정유진 기자 yjin@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